박희봉
 
 
   
 
 

 로그인  회원가입
책- 5800 진주성 결사대 이야기
hbpark  2019-03-14 10:28:11, 조회 : 1, 추천 : 0
- Download #1 : 서평(5800_부산일보).pdf (1.35 MB), Download : 1
- Download #2 : 서평(5800_경남신문).pdf (1.34 MB), Download : 1

제2차 진주성 전투에는 진주 관군뿐만이 아니라.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에서 온 백성들이 합류했다. 타지에서 자발적으로 합류하여 일본군과 싸우던 의병부대, 그리고 각 고을을 다스리던 현감, 현령 들이 각자 관군을 이끌고 진주성에 입성했다
진주 관군은 서예원 목사, 성수경 판관, 박승남 판관, 최기필 판관을 비롯한 3,000명이다.  
전라도에서는 창의사 김천일, 복수의병장 고종후, 태인의병장 민여운, 순천 출신 의병장 강희열, 우의병장 고득뢰, 장성현감 김응건, 종사관 양산숙, 만호 오방한, 군기주주 유한량과 유휘진, 해남의장 임희진, 부장 최역룡, 방의대장 강희보, 의병장 이계련 등 1,000명이 참전했다.
경상도에서는 경상우도병마사 최경회, 사천현감 장윤, 김해부사 이종인, 진해현감 조경형, 거제현령 김준민, 삼가대장 윤탁, 적개의병장 이잠 등 1,100명이 참가했다.
충청도에서는 충청병마사 황진, 황간현감 박몽열, 당진현감 송제, 남포현감 이예수, 보령현감 이의정, 해미현감 정명세, 웅천현감 허일, 태안군수 윤구수 등 700명이 참전했다.

5,800명의 진주성 결사대는 9만 3,000명의 일본군을 9일 동안 24차례의 전투에서 이겼다. 그러나 마지막 날 25번째 전투에서 장마로 무너진 성벽을 통해 일본군이 들이닥쳤다. 예정된 대로 5,800명의 조선군이 모두 전사했다. 5,800명의 결사대가 진주성에서 목숨을 바치며 일본군을 막아내지 않았다면, 한강 이남은 이때부터 일본 땅이 되어버렸을지도 모른다.
훗날, 유대인은 병사 전원이 사망한 마사다전투를 패배한 전투라고 말하지 않는다. 이스라엘이 독립한 이후 유대인들은 “다시는 마사다가 함락되지 않게 하겠다”고 맹세하며 조상의 위대한 행적을 기리고 있다. 이스라엘 병사들은 마사다에서 신병 수료식을 하고 있으며, 이곳을 다녀간 이스라엘 병사는 전쟁터에서 물러나지 않는다.





  추천   리스트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oolboy.xoin

 


 

 
처음으로 돌아가기..